흥미 아시안컵4강 한일전-"기성용이 게임을 지배한다." 2011/01/25 14:15 by 북극곰


아시안컵 4강전 일본과의 대결이 정말 기대된다.
아시안컵은 별로 관심이 없었었는데, 경기를 보다보니 점점 재밌어진다.
요즘 한국 대표팀은 그 어느때보다 흥미로운 경기를 펼친다.
역대 국가대표팀 중 최고의 대표팀이 아닌가 싶다.
지금까지 이렇게 뛰어난 재능을 가진 선수들이 모인 대표팀은 없어다고 생각한다.
공격수들이 조광래 감독의 전술을 이해하고 응용하는 모습은
(슈팅 타이밍이 다소 아쉽긴 하지만) 정말 훌륭하다고 생각한다.

특히나 이번 아시안컵에서 가장 주목하게 된 선수는
뭔가 새로워진 "기성용"이다.
상쾌하게 생긴 외모에 곱상하게만 봤었는데
셀틱에서 자리를 잡아가면서 예전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플레이를 보여주고 있다.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수비선까지 내려와서 볼을 배급하면서
한국 대표팀의 공격 속도를 적절히 조절
하고 있는 점이다.
기성용이 구자철과 조화를 이루면서
후방에서 조율을 해주니 대표팀의 경기가 빨라지고 재밌어졌다.
중앙선을 넘는 과정에서 항상 답답했던 경기속도를
과감(?)하게 뒤로 쳐진 기성용이 조절해주면서 경기에 박진감이 더해졌다.
덕분에 수비수들과 미드필더의 부담이 전체적으로 줄어들었다.
아울러 과감한 태클과 적절한 반칙으로 경기를 지배하는 모습을 보면서
지난 월드컵 이후 정말 많이 성장한 기성용을 느낄 수 있었다.

오늘 한일전, 해외 배팅업체는 일본의 근소한 우세를 점친다지만
이번 4강전은 8강전보다 흥미진진하면서도 쉬운 경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제 더이상 한국 축구는 체력을 바탕으로한 압박축구가 아니다.
경기 전체를 지배하며 게임 자체를 즐기는 재능있는 선수들의 경기를 볼 수있을 것이다.

덧글

  • Mastar 2011/01/25 19:00 # 답글

    감독의 전술의 영향이기도 하지요. 허정무는 기성용을 꽤나 공격적인 자원으로 한정해 놓고서 썼었고 지금 조광래는 기성용에게 더블볼란치의 역할을 주어 공수를 오가는 막대한 활동량을 요구하고 있으니까요.

    그래도 확실히 폼이 오르기도 많이 올랐고 선수 자체의 성향도 많이 바뀐걸로 보입니다. 발이 느리고 움직임이 좀 허접한건 예나 지금이나 똑같은데 무지 부지런하게 뛰어다니고 볼키핑이 상당히 좋아졌어요. 예전에는 여차하면 뺐기기 바빴는데.
  • mahina 2011/01/25 22:56 # 답글

    으엌ㅋㅋㅋㅋ 페널티킥 골 으악 ㅠㅠ 멋져용..
  • ㅇㅇ 2011/01/25 23:06 # 삭제 답글

    이 개새끼 골 넣고 원숭이 흉내내네요


    서양애들이 동양인 비하하려고 만든 거를 쓰는 걸 보고 충격
댓글 입력 영역